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X조보아 첫 만남, 섬뜩 연기 “예쁘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별이 떠났다’ 채시라, 조보아의 악연이 시작됐다.
26일 오후 첫 방송된 MBC 새 드라마 ‘이별이 떠났다’에서는 이상한 인연으로 마주하게 되는 서영희(채시라 분)와 정효(조보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영희는 자다가 인터폰 벨소리에 일어났다. 그는 인터폰 너머에 서있는 정효를 보며 묘한 표정으로 “예쁘네”라고 말했다.

서영희는 이어 자신의 남편과 바람을 피우며 아이를 키우고 있는 김세영(정혜영 분)과 통화했다.

김세영은 “그렇게 구질구질하게 살지 말고 이혼해”라고 소리쳤고, 서영희는 “이혼? 글쎄. 이혼보다 네 딸을 내 호적에 올리는 게 더 빠르지 않을까. 남의 남자와 바람핀 네가 더 제정신이 아니겠지”라고 다그쳤다.

이어 “이혼 안 해. 평생 남의 남자 첩으로 살아. 너에게 내 남편 월급 10원 한 장도 줄 수 없어. 그냥 양육비로 만족하며 죽을 때까지 헤어지지 말고 그렇게 살아”라고 경고했다.

한편 정효는 한상진의 아들 한민수(이준영 분) 연인으로 평범한 20대였지만, 서영희 집 인터폰 너머로 보인 모습은 생기를 완전히 잃은 모습으로 그동안의 사연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사진=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