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는형님’ 소유진 손금, 중국 할머니가 탐낸 이유는? ‘소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는 형님’ 배우 소유진이 점쟁이도 감탄한 명품 손금을 공개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소유진이 출연해 거침 없는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소유진은 자신의 손금과 관련해 과거 있었던 일화를 털어놨다.

그는 “12년 전 중국에 일 때문에 갔다. 지나가다 어떤 사람이 나를 보고 했던 말이 잊혀지지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할머니였는데, 갑자기 나를 보더니 손금을 보자고 하더라”라며 “보여줬더니 손금이 너무 좋다고 했다. 종이를 꺼내더니 내 손금을 그려서 가지고 다니면 안 되냐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얘기는 처음 들어봐서 찜찜했다. 안 된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에 멤버들은 “신기하다”며 “흔치 않은 경험이다”라고 놀라워 했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