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같이 살래요’ 유동근, 딸 한지혜 모욕에 자리 박차고 일어나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같이 살래요’ 유동근이 딸 한지혜 속사정을 알고 분노했다.
26일 방송된 KBS2 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는 이혼 사유를 모두 박유하(한지혜 분) 책임으로 떠넘기고 이상한 소문을 퍼뜨리는 전 사돈 채희경(김윤경 분)에 분노한 아버지 박효섭(유동근 분) 모습이 그려졌다.


우리가 상대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라는 큰 딸 선하(박선영 분)에게 “유하 생각해서라도 우리가 참고 살면 안 되는 것”이라며 단호한 태도를 보인 효섭.

유하가 불륜으로 은수(서연우 분)를 낳았다고 증거를 내미는 희경의 앞에서도 흔들림 없이 딸을 믿은 그였다.

효섭은 “내가 아무리 힘이 없어도 들어주고 욕하는 건 대신 내가 해줄 수 있는 일이잖아”라며 혼자서 마음고생한 유하를 걱정했고, 그제야 유하는 아버지에게 전 남편 채성운(황동주 분)이 아이를 못 가진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또 연락이 되지 않는 성운 측 변호사를 찾았다가 은수의 상속 재산 이야기를 들은 유하는 “어쩌면 채희경 쪽에서 저에게 휘두르는 칼, 제가 쥐게 될 수도 있을 것 같다”며 반격을 기대하게 했다.

이미연(장미희 분)의 지인들과 만난 효섭은 미연과의 관계를 의심하는 자한병원 이사장 연찬구(최정우 분) 앞에서 미연을 생각하는 마음을 고백했다.

연찬구는 이 자리에서 “그렇게 질기니까 가진 거 없어도 해아물산 며느리 자리 앉아있었겠지”라며 유하를 험담했고, 유하가 효섭의 딸임을 알지 못하는 정진희(김미경 분)와 미연까지 이에 동조했다.

이에 효섭은 딸이 어떤 사람인지 잘 알지도 못하면서 욕하는 상황에 물컵을 내리치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섰다.

한편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같이 살래요’ 시청률은 전국 기준 24.5%를 기록하며 주말드라마, 동시간대 부동의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날(27일) 오후 7시 55분 KBS2에서 ‘같이 살래요’ 22회가 방송된다.

사진=KBS2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