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같이삽시다’ 김희정 미혼 고백, 세상 먼저 떠난 오빠 대신 조카들 양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같이 삽시다’ 배우 김희정이 가슴 아픈 가족사를 털어놨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1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 삽시다’)에서는 배우 김희정(49)의 남모를 사연이 그려졌다.


이날 박준금은 김영란에게 “김희정 되게 효녀다. 홀어머니 모시고 둘이 산다”고 말했다.

이에 김희정은 “조카들도 같이 산다”며 “오빠가 낳은 아들, 딸”이라고 설명했다.

김영란은 “근데 오빠는 어디 갔어? 이혼했어?”라고 물었고, 김희정은 “갔다... 그래 가지고 어떻게 어떻게 하다 보니까 조카들과 같이 살게 됐다”고 답했다.

뜻밖의 소식에 김영란은 “미안하다 괜히 물어봤다”며 미안해 했고, 김희정은 “조카랑 10살 차이니까 친구고, 오히려 얘들한테 내가 의지를 하게 되고, 얘들 없으면 뭘 못해. 오빠가 나한테 좋은 선물을 준 거지”라며 괜찮다고 말했다.

김영란은 “고모는 친자식이나 마찬가지야. 내 경험으로 봐서 자식이나 진배없다”고 전했다.

이에 김희정은 “조카들과 딱 적당한 거 같다. 오히려 선이 딱 있어가지고 그게 지켜지는 거 같다”라고 말했다.

박준금은 “네가 여기 있는 동안 힐링되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 너 하고 싶은 대로 해. 너 하고 싶은 거 내가 다 맞춰줄 테니까 너 하고 싶은대로 해. 알았지?”라며 김희정을 격려했다.

사진=KBS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