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무법변호사’ 이혜영, 7인회 新 멤버 등장...이준기-서예지 저격할 인물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법변호사’ 이혜영-최민수를 필두로 한 7인회가 지각변동을 예고했다.
27일 tvN 드라마 ‘무법변호사’에서는 죽은 기성 시장의 빈자리를 채울 새로운 인물이 합류한다.


매회 눈 뗄 수 없는 화려한 영상미와 속도감 넘치는 전개, 이준기-서예지-이혜영-최민수의 명품열연으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무법변호사’.

이날 방송에 앞서 제작진 측은 새 멤버가 등장한 7인회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7인회의 화려한 모임 모습이 담겨 있다. 7인회는 판사, 검사, 언론, 정치인이 모두 결탁한 거대한 악의 블랙홀이자 기성을 움직이는 실세 모임.

차문숙-안오주와 함께 남순자(염혜란 분), 고인두(전진기 분), 검사장, 은행장, 기성일보주필이 한데 모인 왁자지껄한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입가에 걸린 가식적인 미소와 섬뜩한 속내를 숨긴 매서운 눈빛을 통해 이들의 긴장감 넘치는 관계를 고스란히 엿보게 하는데 유독 시선을 사로잡는 이가 있다. 바로 남순자의 딸이자 기성지검 강력부 검사 강연희(차정원 분).

긴장한 듯 억지로 미소를 짓고 있는 강연희의 모습과 함께 그녀 곁에 선 남순자의 굳은 얼굴에서 억장이 무너지듯 착잡함이 느껴진다.

반면 기존 7인회 멤버들은 새 멤버의 등장에 묘한 미소를 띠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에 진정한 정의를 위해 싸워야 할 검사 강연희가 ‘기성 안의 진짜 기성’이라 불리는 7인회 모임에 참석한 이유는 무엇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기성을 쥐락펴락하는 기성 인사들이 오주그룹 VVIP룸에 모여 와인 파티를 하고 있는 모습. 자신들의 사리사욕을 위해 손잡은 7인회 멤버 중 남순자는 차문숙의 그림자이자 그녀가 기획한 각종 비리를 수족처럼 이행하는 인물. 반면 강연희는 남순자가 금지옥엽으로 키운 딸로 기성지검 승률 1위의 실력파 검사다.

과연 강연희는 어머니 남순자에 이어 7인회의 새로운 멤버가 된 것인지 이에 남순자는 어떤 반응을 보일지.

한편 대대적인 지각변동을 예고하고 있는 7인회 모습이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가운데, 이날(27일) 방송되는 ‘무법변호사’ 6회는 오후 9시 방송된다.

사진=tvN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