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방탄소년단, 韓가수 최초 빌보드 1위… 남은 꿈은 ‘핫100’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빌보드 “K팝 전체에 대단한 주”

방탄소년단이 세계 최고 권위의 음악 차트 빌보드 정상에 올랐다. 한국 가수 최초로 이룬 쾌거다.

27일(현지시간) 빌보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로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200’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빌보드는 차트 발표 전 홈페이지에 올린 기사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한국 그룹 최초로 빌보드200 1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은 지난 24일까지 집계된 앨범 수치에서 13만 5000점을 획득해 2018년 그룹 앨범 판매량 중 두 번째로 높은 기록으로 1위에 등극했다”며 “2006년 이후 영어가 아닌 외국어 앨범 중 최초의 1위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빌보드 차트는 전 세계 대중음악 시장에서 성공 척도로 상징되는 지표다. 국내 가수로는 싸이가 ‘강남스타일’로 2012년 또 다른 메인차트인 ‘핫100’에서 7주 연속 2위에 오른 바 있다. ‘핫100’은 노래 한 곡에 대한 인터넷 음원 다운로드 횟수, 미국 내 라디오 방송 청취자 수, 유튜브 조회수 등을 반영해 집계한다. ‘빌보드200’은 음반 판매량을 중심으로 스트리밍, 다운로드 횟수 등을 합산한다.

방탄소년단의 이번 앨범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가 ‘핫100’에서 몇 위로 진입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9월 ‘DNA’로 ‘빌보드100’에 처음 진입했고 같은 해 12월 발표한 ‘마이크 드롭’ 리믹스로 28위까지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4일 국내 취재진과의 기자간담회에서 “빌보드 ‘핫100’ 1위, ‘빌보드 200’ 1위를 하고 싶다. 그래미 어워즈도 가보고,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은 국내에서만 첫 주 판매량 100만장을 돌파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영국(UK) 오피셜 차트의 ‘오피셜 앨범차트 톱100’에서는 8위에 올라 한국 가수 최고 기록을 썼다. ‘페이크 러브’ 뮤직비디오는 공개된 지 8일 9시간 만에 유튜브 1억뷰를 돌파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