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송혜교 박보검 ‘남자친구’ 호흡 소식에 “검토 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송혜교와 박보검이 드라마 ‘남자친구’로 복귀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 송혜교 박보검
스포츠서울
28일 일간스포츠는 드라마국 관계자 말을 빌려 “송혜교 박보검이 드라마 ‘남자친구’ 주인공을 맡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송혜교는 극중 국회의원의 딸에서 서울시장의 딸, 당 대표의 딸인 차수현을 연기한다. 집안을 위해 대기업 둘째아들과 결혼하지만 이혼 당한다.

박보검은 특별할 거라고는 하나 없는 평범한 남자 김진혁을 연기한다. 취업을 준비하며 꾸준히 아르바이트를 했고 그 돈을 모아 떠난 해외여행에서 한 여인을 만난다.

‘남자친구’는 다 가진 것처럼 보이는 여자와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평범한 남자, 부와 명예를 버리는게 어려운지 평범한 일상을 내놓는게 어려운 일인지에 대해 담는다.

송혜교와 박보검은 각각 2016년 KBS 2TV ‘태양의 후예’ ‘구르미 그린 달빛’ 이후 2년만에 복귀다. 송혜교는 지난해 10월 송중기와 결혼했고 연예계 복귀 작품을 계속 검토 중이었다. 박보검도 수많은 작품 제안이 이어졌으나 결국 ‘남자친구’로 복귀 가닥을 잡았다.

그러나 송혜교 박보검 양측 소속사는 “캐스팅 제안을 받고 검토 중이다. 출연 확정은 아니다”고 밝혔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