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디오스타’ 박준금 “가장 힘들 때 잡아준 사람” 최초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박준금이 비디오스타에서 이혼 후 연기 복귀를 하며 겪었던 어려움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했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 <청순보스 특집! 밥 해주는 예쁜 누나> 편에는 겉은 세 보이지만 속은 누구보다 여린 4명의 누나와 누나들을 지키러 달려온 1명의 꽃기사가 출연한다. 마력의 누나 김수미, 우월 미모 임예진, 자타공인 패션 피플 박준금, 新 욕망 아줌마 윤영미 그리고 최근 MBC 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 출연 중인 열혈 배우 윤종훈이 그 주인공.


이날 박준금은 드라마 리딩 후 대사를 잃게 되었던 사연부터, ‘진짜 배우’가 되겠다고 다짐하게 된 사연까지 모두 털어놓아 모두의 심금을 울렸다는 전언. 뿐만 아니라 박준금은 자신의 미래가 “그냥 김수미였으면 좋겠다”고 밝히며, 코미디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이에 MC 박나래와 트월킹에 도전! 청순 미모 뒤에 숨겨진 흥을 폭발시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세상 강렬하고 아찔한 두 여자의 트월킹 무대는 방송을 통해 만날 수 있다.

또한 박준금은 비스 최초 고백으로 주목을 끌기도 했다. 침대 옆자리 베개의 주인이 등장했다는 것. 박준금의 갑작스러운 고백은 그녀를 제외한 모든 이들을 충격에 빠뜨리기도 했다. 하지만 “제일 힘들 때 나를 잡아줬다”며 베개 주인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는 후문.

과연 박준금의 침대 옆을 차지한 주인공은 누구일지, 5월 29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