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감성으로 꽉 채운 시간” 성시경, 2018 콘서트 ‘축가’ 서울 공연 성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성시경이 2018 단독 콘서트 ‘축가’ 서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성시경은 지난 26일과 27일 양일간 서울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단독 콘서트 ‘축가’를 개최하고 관객들과 만났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한 성시경의 브랜드 콘서트 ‘축가’는 지난 2012년 첫 공연을 시작한 후 한 해도 빠짐없이 7년 연속 매진 기록을 이어오고 있을 만큼, 관객들에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2018 ‘축가’의 시작을 알리는 첫 공연에서도 성시경은 초여름 밤을 수놓는 감미로운 명품 라이브를 선사하며, 객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의 감성을 한껏 드높였다.

그는 ‘너는 나의 봄이다’, ‘미소천사’, ‘넌 감동이었어’, ‘거리에서’ 등 자신의 대표곡들은 물론, 지난 25일 발표한 신곡 ‘영원히’ 라이브 무대를 최초로 공개해 팬들을 매료시켰다.

여기에 화려한 게스트진이 성시경의 콘서트 ‘축가’를 지원사격하며 풍성함을 더했다. 싸이를 비롯해 양희은, 김조한, 모모랜드, EXID 등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이 무대에 올랐고, 성시경과도 콜라보 스테이지를 꾸미며 오직 콘서트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무대를 연출했다.

로맨틱한 분위기 속에 콘서트를 마친 성시경은 “주말 바쁜 시간을 내서 제 콘서트를 보러 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남은 공연도 좋은 기운을 더해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성시경은 오는 6월 2일 대구 계명대학교 노천강당, 6월 9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야외공연장에서 2018 단독 콘서트 ‘축가’ 공연을 이어간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