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침마당’ 김미화 “5살 때부터 코미디언이 꿈..어머니 반대 있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미화가 코미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개그우먼 김미화가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미화는 “다섯 살때부터 코미디언이 꿈이었다. 교복을 입고 코미디언 시험 보고 많이 떨어졌었다”고 고백했다. 김미화는 코미디언 꿈에 대해 어머니가 반대를 많이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어 “이제 돈을 많이 벌게 되니까 어머니께서 일자 눈썹을 더 진하게 그려라고 말씀하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재원 아나운서는 “그래도 데뷔하자마자 승승장구하셨지 않나”고 물었다. 이에 김미화는 “그렇지 않다. 3년 동안은 역할이 없어서 아이디어 회의에만 참석했었다”고 밝혀 보는 이들을 놀라게 했다.

사진=KBS1 ‘아침마당’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