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미화 고백 “코미디 하고 싶은데 의도와 상관 없이 안 불러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우먼 김미화가 개그계에서 자신을 불러주지 않는다고 고백했다.
29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 화요 초대석 코너에는 김미화가 출연했다.


이날 스튜디오에 김미화는 자신의 원조 캐릭터인 ‘쓰리랑 부부’의 분장을 하고 등장했다.

MC 이정민 아나운서가 김미화에게 “어느 순간 시사의 아이콘이 됐다”고 묻자 김미화는 “원래 시사에 관심이 없었다. 시사의 ‘시’자도 몰랐는데 시사 프로그램에서 함께 하자는 제안이 왔었다. 이걸 10년 하다 보니까 그 이미지가 굳어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시사 프로그램을 오래하면 새로운 코미디 장르를 할 수 있을 거 같았다. 그런데 다시 건너오지 못하고 있다. 내 의도와 상관없이 코미디에서 안 불러 준다”고 고백했다.

김미화는 “오늘 내가 이렇게 하고 나오면 KBS에서 개그프로그램 하나 줄까 싶은 기대가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미화는 이날 방송에서 김학래와 ‘쓰리랑 부부’ 콩트 연기도 펼쳤다. 연기 후 김학래는 “이미 수십년이 지났는데 그걸 생생하게 재현하는 사람을 처음 봤다”고 감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