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천희 가구 “‘효리네 민박’ 덕분에 완판..원래 재고 많지 않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천희 가구가 화제다.
이천희가 JTBC ‘효리네 민박’을 통해 알려지게 된 자신이 운영 중인 가구브랜드 ‘하이브로우’를 언급했다.


이천희는 29일 오전 서올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데자뷰’(감독 고경민)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천희는 현재 배우 활동은 물론 가구·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하이브로우’를 운영 중이다. 친동생과 함께 운영 중인 이 브랜드의 가구들은 높은 인기를 끌었던 ‘효리네 민박’을 통해 노출되며 더 많은 이들에게 알려졌다.

이날 가구브랜드 사업 이야기를 나누던 중 “‘효리네 민박’에 등장했던 가구들이 완판됐다고 들었다”는 질문에 이천희는 “완판인데 원래 저희 재고가 그렇게 많지 않았었다”라고 웃으며 “이효리 씨의 덕을 많이 봤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두 사람은 과거 SBS 예능 ‘패밀리가 떴다’에 출연하며 인연을 맺은 바 있다.

이어 이천희는 “이효리 씨도 가구를 많이 좋아해주시고, 특히 이상순 형이 좋아해주신다. 저와 코드가 잘 맞는 편이다”라며 “LP장은 파는 곳이 없다 보니 처음에 LP장으로 시작했다가, 작업대를 만들고 하다 보니까 효리네 집에 제가 만든 것들이 꽤 많아진 것이었다. 어떨 때는 보니까 너무 많이 나와서 민망하기도 하더라”고 전했다.

한편 이천희가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데자뷰’는 차로 사람을 죽인 후, 공포스러운 환각을 겪게 된 여자가 견디다 못해 경찰을 찾아가지만 사고가 실재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듣게 되고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상황에 빠져드는 충격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신인 고경민 감독의 데뷔작이다. 남규리, 이규한, 이천희가 출연한다. 오는 30일 개봉.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