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불타는 청춘’ 홍일권, 80인분 통삼겹살 준비 ‘요리 잘 해주는 멋진 오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불타는 청춘’ 홍일권이 다재다능한 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29일 방송되는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홍일권의 다재다능한 매력이 공개된다. 훤칠한 키와 조각 같은 외모는 물론, 수준급의 피아노 실력을 뽐내며 여심을 사로잡았던 홍일권이 본격적인 ‘끼’를 선보인 것.


이날 홍일권은 청춘들뿐만 아니라 제작진을 위해 80인분의 통삼겹살을 준비해 일일이 손질했다. 직접 구해온 30인분용의 돌판을 이용해 손수 삼겹살을 굽는 그는 곧바로 ‘요리 잘 해주는 멋진 오빠’로 등극했다. 또한 이연수는 홍일권에 대해 “피아노 연주에 이어 색소폰 연주도 곧 보여줄 것”이라고 말해 청춘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에 홍일권은 직접 챙겨온 색소폰으로, 팬심을 고백했던 김도균관의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예고했다.

저녁 식사 후 청춘들은 방 안에 둘러앉아 새 친구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고 홍일권은 출중한 기타 실력까지 공개했다. 홍일권은 음악 이야기를 하며 “음악이 업이 되면 스트레스가 될까 봐 직업으로 삼지 못했다”며 음악에 대한 순수한 열정을 고백했다.

특히 홍일권은 ‘어떻게 색소폰 연주를 시작하게 되었냐’는 청춘들의 질문에 “단순히 케니지가 너무 좋아서”라고 답하며 촬영 내내 색소폰을 애지중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처럼 그는 줄곧 색소폰으로 김도균과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신경 써왔다. 하지만 연주 직전 예기치 않은 돌발 상황이 발생했다.

한밤중 갑자기 일어난 사고에 모든 청춘들은 당황했고 구급차를 불러 응급실까지 가야할 수도 있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에 김부용은 사건 해결을 위해 한밤중 편의점을 찾아 전력 질주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SBS ‘불타는 청춘’은 2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S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