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우리가 만난 기적’ 라미란, 대체 불가 ‘현실 연기’ 시청률 1위 공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라미란이 ‘우리가 만난 기적’에서 인상 깊은 열연을 펼쳤다.
KBS 2TV ‘우리가 만난 기적’은 대한민국의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판타지 휴먼 멜로드라마.


극에서 라미란이 맡은 조연화는 형편은 넉넉치 않지만 행복한 삶을 사는 따뜻한 인물로, 든든한 남편 고창석(현철)과 딸 김환희(지수), 시아버지 이도경(모동)과 함께 화목한 가정을 이루며 살아가다 갑작스런 사고로 남편을 잃고 가정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 하는 모습을 그렸다.

라미란은 ‘우리가 만난 기적’을 통해 다채로운 연기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충족시켜 주었으며, 대체 불가한 현실공감 열연으로 월화드라마 시청률 1위를 하드캐리하는 활약을 펼쳤다. 또 스스로 사건을 파헤치는가 하면, 기적을 수긍케 하는 섬세한 감정표현으로 극을 이끌었다.

▶ 한 회에 다 보여준 다채로운 연기로 시청자들의 기대감 충족

극에서 라미란은 집을 담보로 해서 중국집 만호장을 인수하고 안사장이 되어 주방장을 겸하는 남편 고창석과 함께 알콩달콩 지내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그렇게 행복에 젖은 것도 잠시, 라미란은 의문의 교통사고로 남편을 잃게 되고 한 가정의 슬픔을 전달하며 현실적인 경제적 어려움을 이겨내려는 노력을 그려냈다. 또, 세밀한 감정과 호흡을 통해 상처 받은 가족을 치유하려 고군분투 하는 연화라는 캐릭터로 공감을 이끌며 다채로운 연기를 보여줬다.

이처럼 라미란은 첫 방송에서 생활력 강한 엄마부터 사랑스러운 아내, 그리고 남편을 잃은 슬픔과 가족을 책임져야하는 가장으로서의 막막한 감정까지 한 회에 다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충족시켰다.
▶ 대체 불가한 현실공감 열연으로 시청률 하드캐리

라미란은 대체불가한 열연으로 극을 하드캐리하며, 그 뒤로 펼쳐질 대활약을 예고했다.

그동안 여러 작품을 통해 어려운 현실을 딛고도 유쾌하게 이겨내는 모습을 많이 보여줬던 라미란이 이번 ‘우리가 만난 기적’에선 그 이면에 존재했던 웃음과 눈물까지 디테일하게 그려내며,보는 이들의 현실공감도를 높이고 있는 것.

죽은 남편의 영혼이 다른 남자의 몸에 깃들어 돌아왔다는 판타지적 스토리와 에피소드마다 급변하는 캐릭터의 극적인 감정선에 있어서도, 라미란이 담담함 속에 빚어낸 깊이 있는 감정연기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안타까움과 공감을 동시에 느끼게 만들었다.

이처럼 라미란은 작품과 캐릭터에 개연성을 불어넣음과 동시에 시청자들의 가슴을 어루만지는 현실공감 연기로 지난 ‘응답하라 1988’, ‘막돼먹은 영애씨’,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부암동 복수자들’ 등 매번 인생캐릭터를 선보이며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 섬세한 감정표현과 캐릭터 소화

라미란은 불쑥 나타난 낯선 남자의 몸에 영혼이 깃들어버린 남편을 마침내 알아챘지만, ‘나는 당신 남편이 아니다’라는 말을 듣고 만다. 그러나, 이에 무너지지 않고 끊임없이 그의 문을 두드리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또, 남편의 교통사고에 석연치 않은 점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는 동시에 그 용의자를 직접 잡기 위해 발벗고 나서며 긴장감을 최고조로 높였다.

특히, 라미란의 현실감 넘치는 연기가 시청자들에게 이 과정들을 순도 100%로 공감하게 만드는 힘을 부여했다는 점이 주목된다. 눈물과 웃음 그리고 감동을 선사하는 연기로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라미란이 이번 작품에서도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스토리에 개연성을 부여하고, 기적을 수긍하게 하면서 더욱 눈길을 끌었다.
라미란이 현실적인 연기로 통해 시청자들에게 순도 100%의 공감을 선사한 가운데, ‘우리가 만난 기적’은 29일 오후 10시에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