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스 함무라비’ 고아라, 쓰러진 동료 판사 끌어안아 ‘무슨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 함무라비’ 고아라가 법원을 향한 ‘계란으로 바위 치기’에 나선다.
29일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측은 박차오름(고아라 분)과 홍은지(차수연 분) 사이에 감도는 위태로운 분위기를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공개된 사진 속 두 사람의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긴장감을 자아낸다. 지친 얼굴로 무언가를 털어놓는 홍은지의 얼굴에 근심이 가득하다. 절망에 휩싸인 홍은지의 초점 없는 눈빛을 바라보는 박차오름의 얼굴에 안타까움이 서려있다. 결국 기운을 잃고 주저앉은 홍은지를 품에 안고 함께 아파하는 박차오름의 표정이 예사롭지 않은 사건을 암시하며 궁금증을 높인다.

29일 방송되는 4회에서는 무한 공감력을 장착한 열혈 초임 판사 박차오름이 조직 내 불의에 맞서는 모습이 그려진다. 홍은지는 출세를 위해 배석판사들에게 과도한 업무를 지시하는 성공충(차순배 분) 판사에게 시달리다 쓰러진다. 박차오름은 배석판사들의 인권을 위해 발 벗고 나서지만 벽에 부딪히고 위기에 빠진다. 침묵을 강요하고 불의를 외면하는 조직에 맞서는 박차오름의 고군분투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예정.

‘미스 함무라비’ 제작진은 “그 누구보다 홍은지의 아픔에 깊게 공명하는 박차오름의 마음이 감동을 자아낼 것”이라며 “씁쓸한 현실에 눈 감는 대신 기꺼이 손을 내미는 열혈 판사 박차오름의 진심 어린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JTBC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는 29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