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둥지탈출3’ 유선호, 집밥 만들기 도전 “레시피보다 감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둥지탈출3’ 유선호가 집밥 만들기에 나섰다.
29일 방송되는tvN ‘둥지탈출3’에서는 유선호, 강찬희, 우지원 딸 서윤, 훈장 김봉곤 아들 김경민의 일상이 그려진다.


미니앨범 ‘봄, 선호’를 발표하며 정식 가수로 데뷔한 유선호가 지난 시즌에 이어 ‘둥지탈출3’에 재출연했다. 유선호는 ‘둥지탈출’ 공식 분위기 메이커답게 스튜디오에서도 재치 있는 입담을 뽐내며 부모 출연진들을 웃음 짓게 했다.

바쁜 활동 탓에 오랜만에 집을 찾은 유선호는 그간 숙소 생활에 적응하며 홀로 터득한 살림 실력을 발휘했다. 청소는 기본, 빨래하기와 함께 엄마를 위한 저녁 식사를 위한 밥상을 준비하겠다고 나서 살림왕 엄마를 긴장시켰다.

레시피보다는 ‘감’을 발휘해 최선을 다하는 유선호. 재료 찾기부터 완성까지 혼자 하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지만 살림왕 엄마 눈에는 서툴기만 하고, 급기야 지켜보던 엄마의 인내심도 부글부글 끓어만 간 것으로 전해졌다.

과연 엄마에게 살림 솜씨를 뽐내며 멋드러진 한 상을 차려내고 싶다는 꿈은 이뤄질 수 있을지 29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되는 tvN ‘둥지탈출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tvN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