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둥지탈출3’ 우지원 딸 서윤, 놀라운 유전자의 힘 “키가 173cm”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구선수 출신 우지원의 딸이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29일 tvN ‘둥지탈출3’에선 우지원의 딸 우서윤 양이 첫 출연했다.


우지원은 “딸이 학교에서 농구선수로 활약하고 있다”면서 “16살에 키가 173cm다. 아이 키를 자랑하고 싶어 말하면 딸에게 등짝 스매싱을 맞는다. 자기가 키 큰 걸 싫어 한다”고 소개했다.

서윤 양이 마음을 터놓는 상대는 우지원이 아닌 사촌오빠. 우지원은 이들과 함께 어울리려고 했으나 서윤 양의 반응은 냉정했다.

서윤 양은 “작년부터 아빠가 다르게 느껴진다. 귀찮고 같이 있으면 재미없게 느껴진다”라며 사춘기가 왔음을 고백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