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의 아저씨’ 오나라 “20년째 사귄 남자친구 있다...결혼 의미 없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 오나라가 20년째 열애 중인 사실을 털어놨다.
▲ 배우 오나라
30일 여성매거진 우먼센스는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정희 역으로 열연한 배우 오나라(45)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오나라는 이번 화보에서 최근 출연한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맡은 정희와는 또 다른 분위기를 풍기며, 배우 오나라만의 매력을 발산했다.

자연스러운 헤어스타일과 메이크업으로, 단아한 그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오나라는 이날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20대 초반부터 만남을 갖기 시작한 남자친구와 20년째 열애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금이라도 마음만 먹으면 결혼할 수 있다”며 “그러나 우리 관계에 결혼이 딱히 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가족이나 다름없는 사이”라며 “결혼보다 앞으로 어떤 꿈을 꾸고 어떻게 함께 살아가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후계동 사람들의 휴식처 ‘정희네’ 주인으로 활약한 오나라는 이번 작품 이후 당분간 휴식을 가질 계획이다.

그는 “‘나의 아저씨’가 제 인생 작품은 아니길 바란다”며 “좋은 작품을 만나 계속 인생작이 갱신됐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했다.

오나라의 화보와 인터뷰는 우먼센스 6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우먼센스 6월호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