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픽미’ 작곡가 맥시마이트, 대마초에 이어 여자친구 폭행으로 입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듀스101 시즌1’ 주제곡인 ‘픽미’ 등을 작곡한 DJ 겸 작곡가 맥시마이트가 최근 대마초 흡연으로 구설에 오른 가운데, 여자친구를 폭행해 경찰에 또다시 입건됐다.
▲ 맥시마이트
3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폭행 등 혐의로 DJ 겸 작곡가 맥시마이트(29·신민철)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한 뒤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맥시마이트는 지난해 10월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사귀던 20대 여성 A 씨를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A 씨에게 폭언을 퍼붓고 폭행을 일삼으며 협박, 9000만 원 상당을 편취한 혐의(사기)도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맥시마이트는 A 씨에게 연예기획사 위약금, 지인 변호사 선임비용, 차량 리스 비용 등 명목으로 돈을 뜯어냈다.

이에 A 씨가 “돈을 갚으라”고 하자, 신체 부위를 수차례 발로 차는 등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맥시마이트의 폭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지난해 4월 강남구 자택에서 A 씨와 여자 문제로 다툼을 벌이다 수차례 폭행, 전치 2주 이상 상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벌금형을 선고 받은 바 있다.

한편 맥시마이트는 지난 14일 수차례에 거쳐 대마초를 흡입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맥시마이트는 경찰 조사에서 “대마초를 흡입했다”며 혐의를 시인했다.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