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오피스룩 소화 위해 다이어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이 여신 미모를 뽐냈다.
▲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민영
뉴스1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 연출 박준화)의 제작발표회가 30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됐다. 주연배우 박서준 박민영 이태환과 박준화PD가 참석했다.


박서준은 전작 ‘쌈마이웨이’에 이어 또 한 번 로맨틱코미디에 도전한다. 박서준은 “1년 전에 ‘쌈마이웨이’라는 작품으로 인사를 드렸다. 장르로 치면 같은 로맨틱 코미디라고 할 수 있다. 나는 작품 선택 기준이 장르보다 이야기와 캐릭터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이영준이라는 인물이 표현할 수 있는 것이 많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아무래도 원작이 있는 작품이어서 원작 속 인물을 어떻게 입체적으로 영상으로 구현할지가 숙제다. 감독님의 지휘에 따라 연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처음으로 로맨틱 코미디에 도전하는 박민영은 ‘작품을 위해 준비한 것이 있냐’는 물음에 “첫 로코 도전이 이 작품이어서 좋다. 그동안 캐릭터에 더욱 몰입하려는 생각으로 작품에 임했다. 이번에는 다이어트를 열심히 했다. 오피스룩이 잘 어울리도록 노력을 한 점이 다르다”고 답했다.

또 현장 분위기에 대해 “현장이 매우 즐겁다. 박서준의 대사 중에 재미난 것이 많아서 매번 웃음을 참기가 힘들다. 이태환은 청량한 느낌이 난다. 웃음이 나는 현장이다”고 전했다.
▲ ‘김비서가 왜 그럴까’ 이태환 박민영 박서준
뉴스1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 분)의 ‘퇴사밀당’ 로맨스다.

오는 6월 6일 첫방송.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