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스타’ 샤이니 특집, 故 종현 떠나보낸 뒤 첫 심경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로 데뷔 10주년을 맞은 그룹 샤이니(SHINee)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한다.
30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는 그룹 샤이니 온유, 민호, 키, 태민이 출연해 그간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샤이니 멤버들은 더욱 성장한 모습과 연륜이 묻어나는 토크를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샤이니 키는 “타인이 얘기하는 것보다 저희가 짚어야 할 게 있다”며 지난 6개월 이야기를 털어놨다. 지난해 12월 세상을 떠난 멤버 故 종현에 관한 것. 멤버들은 이날 각자의 심경을 조심스럽게 고백했다.

이와 관련 제작진 측은 “키를 비롯한 네 사람 모두 쉽게 말을 잇지 못했지만 MC들 배려 속에서 조심스럽고, 진지하게 진심 어린 이야기를 꺼내놓았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에서 샤이니는 앞으로 활동 계획도 공개한다. 또 하늘에 있는 멤버 故 종현을 애도하며 노래를 부른다.

한편 故 종현을 떠나 보낸 샤이니의 지난 6개월 이야기는 이날(30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