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박민영 “호흡 맞춰보고 싶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이 서로에 대한 호감을 드러냈다.
▲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박민영
뉴스1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정은영 연출 박준화)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박서준 박민영 이태환과 박준화PD가 참석했다.


이날 박서준은 상대역으로 호흡을 맞추는 박민영과의 케미스트리에 대해 “내가 군대에 있을 때 ‘하이킥’을 굉장히 열심히 봤다. 군대 선임이 ‘하이킥’ 재방송을 열심히 봐서 나도 보게 됐다. 그때부터 박민영에 대해 좋은 인상을 가지고 있었다. 비슷한 나이대고 작품을 한 번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번에 기회가 됐다. 감독님도 케미스트리가 좋다고 해서 자신감을 가지고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민영은 “하필 ‘하이킥’이어서 (내가) 어땠을지 궁금하다. 작품을 하다 보면 또래의 배우들을 많이 만나게 된다. 박서준의 ‘청년경찰’ ‘쌈마이웨이’ 등을 열심히 본 사람으로서 정말 연기를 잘 해서 한 번 호흡을 맞춰보고 싶다고 생각했다. 박서준은 배려심이 넘치면서 표현도 잘 하고 포인트도 잘 잡는 천부적인 배우라는 생각이 든다. ‘로코장인’이라는 말이 괜히 붙은 것은 아니더라.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고 화답했다.

또 박민영은 현장 분위기에 대해 “현장이 매우 즐겁다. 박서준의 대사 중에 재미난 것이 많아서 매번 웃음을 참기가 힘들다. 이태환은 청량한 느낌이 난다. 웃음이 나는 현장이다”고 전했다.

동명의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 분)의 ‘퇴사밀당’ 로맨스다.

오는 6월 6일 첫방송.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