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등래퍼’ 윤병호, ‘마약’ 씨잼 응원에 이어 ‘막말’...왜이러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등래퍼’ 출신 윤병호가 마약 사건으로 구속된 래퍼 씨잼을 옹호한 데 이어, 논란이 일자 “잘못한 게 없다”며 반발했다.
▲ 윤병호
30일 엠넷 ‘고등래퍼’ 출신 힙합가수 윤병호(19)가 마약 사건으로 구속된 힙합가수 씨잼(26·류성민)을 옹호한 데 이어 이를 지적한 이들에게 도리어 화를 냈다.


윤병호는 앞서 29일 씨잼 대마초 흡연 소식이 전해지자 그의 인스타그램을 찾아 “사랑합니다. 다녀오십쇼!”라는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 씨잼 SNS에 응원 댓글 쓴 윤병호


마치 씨잼을 응원하는 듯한 댓글에 네티즌은 이를 지적했고, 윤병호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오르기도 했다.

상황이 이렇자 윤병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실검 3위의 핫한 남자”라는 내용의 글과 함께 자신의 이름이 담긴 검색어 순위 화면을 캡처해 올렸다.

그는 “Hot Boy”라고 본인을 지칭하는 가하면, 한 매체가 자신의 SNS를 기사화한 것을 두고 “언론인 척 그만해라. XX들아”라며 욕설을 했다.

또 그의 행동을 지적하는 네티즌 댓글에는 “잘못한 게 없는 데 사과라니. 이제 X대로 해라. 윤병호 개념없다”, “잘못한 게 없는데 인정하고 고개 숙이라니. 난 괜찮아. 다 X까라 해”라며 격한 말로 응수했다.

한편 29일 윤병호는 논란이 불거지자 한 매체를 통해 “저의 실수에 대해 잘못을 인정하고 후회한다.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 보다 성숙해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과한 바 있다.

사진=윤병호 인스타그램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