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스타’ 샤이니, 故 종현 언급 “‘슬픔 이용한다’ 댓글 너무 싫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샤이니 멤버들이 故 종현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샤이니 멤버 온유, 민호, 키, 태민이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들은 멤버 종현을 떠나 보낸 것에 대해 조심스럽게 질문했다. 민호는 “방송 출연 뿐 아니라 앨범 자체도 내는 게 맞나 생각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마음을 추스른 것 같다”며 “매일 같이 가던 방송국과 스태프들의 얼굴을 마주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것도 저희가 겪어야 할 일이고 계속 활동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MC들은 온유에게 “눈물을 흘리지 못해서 상담까지 받았다더라”고 물었고, 온유는 “처음에는 그랬다. 저는 울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하던 중 “죄송합니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키는 “멤버 모두 그 일이 있고 나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상담을 받았다. 물론 그 일이 무너지게 된 계기라고 볼 수도 없고, 이겨낸다는 표현도 그렇지만, 빨리 인정하고 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타인이 꺼내기 보다는 저희 입으로 한 번 짚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정리했다.

이어 “그 일 있고 나서 처음에는 보는 사람마다 다 ‘괜찮냐’고 묻는 게 너무 힘들었다. 그래서 SNS에 평소처럼 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썼다”며 “지난 콘서트는 형을 위해서 한 것도 있고 팬 분들을 위해서 한 것도 있다. 형을 그리워하면서 같이 좋은 곳으로 보내줄 수 있는 공연을 하면 좋겠다는 취지였다”고 전했다.

또 “콘서트를 한다는 기사가 났을 때 ‘대중가수라서 슬픔을 이용한다’, ‘마케팅적으로 활용한다’는 댓글이 달리더라. 이런 말이 너무 듣기가 싫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민호는 “무대를 하거나 노래를 할 때는 다섯이 함께 같이 한다는 생각을 해주셨으면 좋겠다. 다 괜찮은 건 아니지만 열심히 활동하려고 하니까 예쁘게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