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한끼줍쇼’ 이혜영 “강호동 여자친구 목격..너무 예뻐서 끼어들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강호동과 가수 겸 사업가 이혜영의 특별한 인연이 공개됐다.
30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이혜영이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오늘날 이혜영이 없었다면 나는 아직 총각으로 살았을 것”이라고 말해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이혜영은 “아휴”라며 웃었고 강호동은 “나 결혼시켜 줬잖아”라고 말했다.

이혜영은 과거 강호동의 연애 시절, 한 카페에서 강호동과 현재 부인을 우연히 마주친 일화를 공개했다.

이혜영은 “딱 마주쳤는데 진짜 예뻤다. 여자끼리 봐도 ‘우와 이 여자는 꼭 잡아야겠다’할 정도”였다며 “그래서 제가 도와주려고 그 테이블에 앉았다. 강호동이 이 여자를 잡아야 될 것 같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래서 제가 막 거짓말도 하고 참말도 하고, 오버를 하면서 두 사람을 이어줬다”고 밝혔다.

이에 강호동은 “이혜영을 믿으니까 둘만 두고 잠시 화장실을 가기도 했다. 이혜영에게 ‘부탁한다’고 눈으로 대화를 했다”며 “화장실을 갔다 왔더니 아내 눈에 하트가 생겨있더라”며 이혜영에게 고마워했다.

이혜영은 “결혼 이후에 강호동 부부를 마주쳤는데 화목해 보여서 뿌듯했다”고 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