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정다은, 영화 ‘마녀’ 출연..액션 트레이닝+검술 액션까지 ‘엄지 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정다은이 영화 ‘마녀’로 관객들을 만난다.
정다은은 ‘마녀’(박훈정 감독)에서 기억을 잃고 살아온 자윤(김다미 분) 앞에 귀공자(최우식 분)와 함께 등장하는 인물로 등장한다. 거친 모습과 자유로운 영혼의 기질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예정.


정다은은 이번 영화를 위해 3개월 동안 혹독하게 액션 트레이닝을 받으며 검술 액션을 연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마녀라는 작품을 통해서 첫 액션연기에 도전했다. 처음에는 걱정도 했지만, 잘하고 싶다는 욕심과 설렘으로 가득 찼던 작품”이라고 전했다.

영화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액션 영화. 오는 6월 개봉 예정이다.

한편, 정다은은 지난 2016년 개봉한 영화 ‘두 남자’에서 진일(최민호 분)을 사랑하는 여자친구 ‘가영’ 역으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사진=싸이더스HQ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