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다니엘 헤니, 2018 아이스 버킷 챌린지 동참 “다음 주자는 박나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다니엘 헤니가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참여했다.
31일 배우 다니엘 헤니가 루게릭병(근위축성 측색 경화증) 환자를 돕기 위한 릴레이 기부 캠페인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참여, 영상을 공개했다.


다니엘 헤니 소속사 에코글로벌그룹 측은 이날 공식 SNS에 다니엘 헤니가 아이스 버킷 챌린지에 참여한 영상과 소감이 담긴 글을 올렸다.

공개된 영상에서 다니엘 헤니는 얼음물이 든 양동이를 들고 스스로 머리 위에 부었다.

그는 “아이스 버킷 챌린지 두번째 주자로 지목해 준 제 친구 션에게 감사하다”라며 “승일희망재단에서 한국 최초로 루게릭병 환자들을 위한 최적의 치료와 회복 환경을 갖춘 병원을 건립하게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드리고 싶다. 여러분도 모두 함께 동참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다니엘 헤니는 이어 ‘나 혼자 산다’ 박나래, 이시언과 골프선수 리디아 고에게 이에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

지난 2014년 루게릭 환자를 돕기 위해 처음 시작된 아이스 버킷 챌린지는 지목받은 사람이 24시간 이내에 얼음물을 뒤집어 쓰거나 기부금을 내는 릴레이 기부 캠페인이다. 둘다 할 수도 있다.

지난 29일 가수 션은 2018 아이스 버킷 챌린지 시작을 알렸다. 2018 아이스 버킷 챌린지는 국내 최초 루게릭 요양 병원의 건립을 위한 캠페인이다. 첫 주자인 션은 박보검, 소녀시대 수영, 다니엘 헤니를 지목했다.

30일 배우 박보검과 소녀시대 출신 수영도 이에 동참했다.

사진=에코글로벌그룹 SN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