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장민, 스페인 친구들 보내며 한 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스페인 친구들의 마지막 한국 여행기가 공개된다.


31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스페인 4편에서는 한국 여행을 마무리하고 스페인으로 귀국할 준비를 하는 친구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장민과 스페인 친구들은 마지막까지도 유쾌한 흥을 잃지 않으며 서로에게 긴 인사를 나눴다. 장민은 “너희들에게 내가 태어난 한국과 한국 문화에 대해 설명하기엔 항상 말로는 부족했어. 하지만 지금은 너희들이 한국을 겪어봤고 나에 대해 더 잘 이해 할 수 있게 되어 기뻐”라며 이번 여행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에 네프탈린은 “이제는 너(장민)가 삼겹살 먹는다고 하면 어디에서 먹고 있겠구나 하고 생각할 수 있게 됐어. 그래서 더 그리울 거야”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공항에 도착한 세 친구들은 짐을 실기 위해 체크인 장소를 찾았다. 하지만 친구들 중 한 명의 캐리어가 무게 초과로 걸리게 되었다. 무게를 맞추기 위해 가방을 열어보니 쌈장, 고추장 등 한국 장이 무게를 차지하고 있던 것. 한국 장맛에 푹 빠진 스페인 친구들은 마지막까지 한국 장을 사수하기 위해 가방 정리에 고심했다는 후문.

스페인 3인방의 마지막 한국 여행기는 5월 31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를 통해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