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80년대 아이유’ 이경미, 속세 떠난 이유 “내 자신이 장난감 같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80년대 인기 가수였던 이경미의 근황이 공개됐다.
31일 방송된 KBS 2TV ‘속보이는 TV 인사이드(속보이는 TV)’에서는 보현스님으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이경미를 만났다.


이경미는 18살에 데뷔해 화장품 음료 등 광고 잡지 표지모델과 가수로 하이틴 스타로 활동하던 연예인이었다. 당시 10대 나이에 집 한 채 값인 1000만 원을 광고 계약료로 받을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이경미가 갑자기 자취를 감추자, 당시 언론은 행방불명 당했다며 대서특필을 했고 가족들도 이경미를 찾아 나섰지만 아무도 그를 찾지 못했다. 비구니의 삶을 결심한 이경미는 속세를 떠나 보현스님이라는 새 이름으로 부처님의 말씀을 전파하고 있었다.

보현스님은 과거 생방송을 펑크 내고 자취를 감췄던 이유에 대해 “그 당시 제정신이 아니었다”며 “압력밥솥이 어느 순간 갑자기 압이 터지는데, 나도 그런 도망치는 행위를 해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때는 연예인에게 오라면 무조건 가야했다. 부르면 가야 했다”며 “차츰 마음이 병들어 갔고, 내 스스로가 장난감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죽했으면 죽고 싶을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마음이 답답할 때마다 절을 찾아 마음의 평화를 찾았던 그는 돌연 속세를 떠나기로 결심했다고 전했다. 가족들은 그를 정신병원에 입원시키기도 했지만, 그는 수행자의 길을 포기하지 않았다.

국내 유일 비구니 종단에 승려로 입적한 보현스님은 위촉패와 승려증도 공개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