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리와 안아줘’ 진기주, 장기용 이상형 언급 “눈물 날 것 같은 사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리와 안아줘’ 진기주가 이상형으로 눈물이 날 것 같은 사람이라고 말하며 장기용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31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선 한재이(진기주)와 채도진(장기용)이 서로를 그리워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라이징 스타가 된 한재이는 방송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리운 사람이 있느냐는 질문에 “있다”고 대답했다. 그녀는 “제가 중졸이라서 학창시절이 길진 않았는데 그 시절에 좋아하는 분들 다들 한명씩 있으시잖아요?”라고 말하며 넘겼다.

이어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그냥, 보면 눈물이 날 것 같은 사람”이라고 대답하며 아직도 채도진을 그리워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후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받은 한재이는 수상소감을 묻는 질문에 “행복해지고 싶어서요. 유명해지고 싶어서요. TV에 꼭 나오고 싶었거든요”라고 답했다.

한편 채도진은 범인을 쫓다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가는 도중에 택시 안에서 방송을 통해 나오는 한재이의 모습을 애틋하게 바라봤다.

채도진은 시상식이 끝나고 한재이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응급실로 향했다는 소식을 접하곤 그를 찾아 나섰다. 그는 다시 출혈이 시작된 상처에도 한재이가 기자들에 둘러싸여 곤란해하자 그를 막아섰다. 한재이는 채도진을 보곤 눈물을 흘렸고 채도진은 그가 인터뷰에서 말했던 이상형이 본인임을 알았다.

‘이리와 안아줘’는 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의 기구한 운명을 그린 드라마다.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 방송.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