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블랙하우스’ 차범근·최용수, 20년 만에 털어낸 앙금 “미안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지난달 31일 밤에 방송된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 차범근 전 남자축구 국가대표 감독과 최용수 전 FC서울 감독이 출연해 1998년 프랑스 월드컵 당시 서로에게 품었던 앙금을 털어냈다.

최용수 전 감독은 프랑스 월드컵 당시 예선에서 맹활약했지만 정작 본선 첫 경기인 멕시코와의 경기에는 출전하지 못했다. 이에 최 전 감독은 차범근 전 감독에게 “사실 저는 그때 서운했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차범근 전 감독은 “당시 최용수 선수한테 미안했다. 예선에서 핵심 선수였는데, 상대를 분석하고 또 월드컵 분위기를 보면서 최용수보다는 조금 더 안정적으로 볼을 관리할 선수가 필요하다가 생각해서 김도훈 선수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 전 감독은 “최용수가 다혈질이다. 누가 공격하면 못 견디고, 자제를 못해서 예감이 사고 칠 것 같은···. 그런데 엄한 데서(하석주 선수의 당시 백태클. 이 백태클로 하석주 선수는 레드카드를 받았다) 터졌다”면서도 “정말 미안했다”고 최 전 감독에게 사과했다.
▲ SBS ‘김어준의 블랙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그러자 최 전 감독은 “차두리(차범근 전 감독의 아들)를 통해 상당히 이야기를 많이 했다. 제가 FC서울 감독이었을 때 두리가 선수였으니까. 그 때는 아빠의 선택 미스였다고 말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 전 감독은 당시 프랑스 월드컵 도중에 경질됐다. 사회자 김어준씨가 최 전 감독에게 “(차 전 감독이) 중도 경질된 후 (팀) 분위기는 어땠냐”고 묻자 최 전 감독은 “침울했다. 세 번의 경기 중에 경기력은 좋았다”고 회상했다.

이에 차 전 감독은 “그것도 그거지만 한 경기 지고 (감독경질설) 있었을 때 왜 대변을 못했는지 궁금하다. 예선에서 얼마나 너희가 감독을 힘들게 했냐”고 최 전 감독을 몰아붙였다. 최 전 감독은 난감해하며 “나는 그때 주장도 아니고 월드컵에 참가하는데 큰 의의가 있었다. 나는 발언권도 없었다”고 웃으며 맞받아쳤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