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찬오 셰프, 마약 밀수·복용 혐의...오는 15일 재판 받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명 셰프 이찬오가 마약 밀수, 복용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이찬오 셰프
6월 1일 서울중앙지검 형사합의30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셰프 이찬오(35)를 지난달 10일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이찬오 첫 재판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판사 황병헌) 심리로 오는 15일 열릴 예정이다.

이찬오는 두 차례에 걸쳐 마약류를 밀수, 수차례 이를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앞서 지난해 마약류 ‘해시시’를 해외에서 밀수입, 복용한 혐의로 체포된 바 있다.

해시시는 대마초를 농축한 마약류로, 일반 대마초보다 환각 증세가 더 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이찬오는 지난해 10월 해외에서 마약을 들여오다 공항에서 적발됐지만, 자신의 것이 아니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이후 12월 이찬오를 소환해 조사, 소변 검사 결과 대마 양성 반응이 나와 마약류 소지 및 흡연 혐의로 체포했다. 검찰은 이찬오 사후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기각, 이후 검찰은 추가 수사로 이 씨의 여죄를 공소장에 포함했다.

한편 이찬오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유명 프렌치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등 방송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그는 지난 2015년 모델 출신 방송인 김새롬과 결혼, 성격 차이 등을 이유로 1년 4개월 만에 이혼했다.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