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카트쇼2’ 김경화 “출산 후 남편이 밀쳐내..치유가 안 되더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경화 전 아나운서가 출산 후 남편이 자신을 거부했던 경험을 전했다.
31일 방송된 MBN ‘카트쇼2’에는 강사 김미경과 아나테이너 김경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경화는 쇼핑 중 자신이 고른 슬립에 대해 설명하다가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경화는 둘째 출산 이후를 회상하며 “잠옷을 입고 남편에게 갔는데 거짓말 안 하고 ‘왜 이래’라며 나를 밀쳐냈다. 너무너무 슬펐다”고 털어놨다.

김경화는 “아이 낳고 여자로서 모든 걸 잃어버린 것 같은데 남편이 밀치더라. 너무 슬퍼서 펑펑 울었다. 그랬더니 오빠가 내게 와서 미안하다고 했는데, 치유가 안 되더라. 그때 대화로 못 풀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은) 눈으로 보는 게 정말 중요한 사람인데, 네가 맨얼굴에 편한 옷 입고 있는 것보다 섹시한 것을 입고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경화는 2000년 MBC 공채 아나운서 출신으로 2015년 퇴사하고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2002년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