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찬오, 마약 혐의 불구속 기소 “가정 폭력, 이혼 때문에 마약에 손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김새롬 전 남편이자 유명 셰프 이찬오가 마약 밀수, 복용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그가 직접 밝힌 마약 복용 이유가 주목을 받고 있다.
▲ 이찬오 셰프
사진=JTBC
6월 1일 서울중앙지검 형사합의30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혐의로 셰프 이찬오(35)를 지난달 10일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이찬오는 두 차례에 걸쳐 마약류를 밀수, 수차례 이를 복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앞서 지난해 마약류 ‘해시시’를 해외에서 밀수입, 복용한 혐의로 체포됐다. 이찬오는 당시 해외에서 마약을 들여오다 공항에서 적발됐지만, 자신의 것이 아니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이후 지난해 12월 검찰은 이찬오를 소환해 조사, 소변 검사 결과 대마 양성 반응이 나와 마약류 소지 및 흡연 혐의로 체포했다. 검찰은 이찬오 사후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이를 기각했다.

이찬오는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해 “가정폭력과 이혼으로 우울증이 와 마약에 손을 댔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구속되면 직원들 월급도 못 준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후 SBS ‘본격연예 한밤’과 인터뷰에서 이찬오는 “항상 착하게 살려고 노력해지만, 이번 충동을 못 이긴 나를 많이 탓하고 있다”고 심경을 밝혔다.

한편 이찬오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유명 프렌치 레스토랑을 운영 중인 셰프로, JTBC 예능 ‘냉장고를 부탁해’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지난 2015년 모델 출신 방송인 김새롬과 만난 지 4개월 만에 결혼,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결혼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외도설, 폭행설에 휩싸였다. 당시 김새롬이 이찬오를 폭행하는 장면이 담긴 사진과 함께 이찬오가 의문의 여성을 무릎에 앉히고 대화를 나누는 모습 등이 SNS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 유출돼 논란이 커졌다.

두 사람은 결국 성격 차이 등을 이유로 지난 2016년 12월 이혼했다.

한편 이찬오 첫 재판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부장판사 황병헌) 심리로 오는 15일 열릴 예정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