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재석 몸무게 깜짝 공개 “난 희망이 없다”...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유재석이 몸무게를 깜짝 공개, 절망에 빠졌다.
오는 6월 3일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해외 벌칙 사전 준비 현장이 공개된다.


유재석을 비롯해 지석진, 이광수, 전소민, 이다희, 이상엽은 앞서 진행된 ‘패밀리 패키지’ 프로젝트 결과 ‘윙워킹(wing-walking)’ 벌칙을 받게 된다.

윙워킹은 세계에서 가장 무서운 액티비티 중 하나로, 날고 있는 비행기 날개 위에 맨몸으로 올라서는 곡예다.

유재석을 포함한 멤버들은 윙워킹 벌칙을 위해 곧 영국으로 떠날 예정.

영국 촬영에 앞서 이날 ‘런닝맨’ 멤버들은 탑승 전 작성해야 하는 서약서를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두려움에 휩싸인 멤버들은 “80kg 이상은 탑승이 어려울 수 있다”는 말에 앞다퉈 살을 찌우겠다고 나섰다.

이에 유재석은 “현재 몸무게가 62kg이다. 짧은 시간 내에 20kg을 찌우는 건 무리다. 난 희망이 없다”며 절망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아찔한 ‘패밀리 패키지’를 준비하는 멤버들 모습은 오는 3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사진=S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