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경화 남편 화제에 “세상의 관심, 몇 시간 뒤면 사라질 일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송인 김경화가 남편에게 러브레터를 보냈다.
김경화는 1일 자신의 남편이 화제가 되자 남편을 향해 “디어 마이 베스트프렌드”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나의 마음 속 깊은 곳까지 이해해주는 내 좋은 친구. 매일 아침 커피 만들어주는 개인 바리스타. 아이들의 백만점짜리 아빠. 세상의 관심이 고맙기도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이 또한 몇 시간 뒤면 사라질 일들”이라며 “우리의 모습대로 살아가자. 오빤 내 영원한 남자친구니까~♥”라며 달달한 고백을 했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바다를 배경으로 김경화가 남편을 끌어안고 행복한 미소를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한편 김경화는 전날 방송된 MBN ‘카트쇼2’에 게스트로 출연해 남편과의 일화를 언급해 화제에 올랐다.

이날 김경화는 둘째 출산 이후를 회상하며 “잠옷을 입고 남편에게 갔는데 ‘왜 이래’라며 나를 밀쳐냈다. 아이 낳고 여자로서 모든 걸 잃어버린 것 같은데 남편이 밀치더라. 너무 슬퍼서 펑펑 울었다. 그랬더니 오빠가 내게 와서 미안하다고 했는데, 치유가 안 되더라”고 고백했다.

이어 남편에 대해 “눈으로 보는 게 정말 중요한 사람인데 ‘네가 맨얼굴에 편한 옷 입고 있는 것보다 섹시한 것을 입고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하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경화는 2000년 MBC 공채 아나운서 출신으로 2015년 퇴사하고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2002년 결혼해 슬하에 두 딸을 두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