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시그널’ 김교순, ‘펭귄 할머니’ 충격 근황 “4톤 쓰레기더미 집에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교순의 근황이 충격을 안겼다.
1일 TV조선 ‘구조신호, 시그널’은 7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린 김교순의 근황을 전했다.


김교순은 결혼 후 일본에 살다 국내로 돌아왔지만 어느 날 갑자기 모습을 감췄다.

이날 방송에서 김교순은 뜻밖의 모습으로 나타났다. 그는 진하게 그린 눈썹, 새빨갛게 칠한 입술 등으로 일명 ‘펭귄 할머니’로 불리고 있었다.

김교순과 같이 활동했던 배우 김형자의 도움으로 김교순의 집이 공개됐다. 그는 쓰레기로 난장판이 된 집에 살고 있었다. 쓰레기는 집 입구부터 침실까지 가득했다.

아파트 입주민과 자원봉사자 등 20명은 김교순의 집을 대청소했다. 청소를 위해 1대의 사다리차와 2대의 트럭까지 동원됐고, 청소는 48시간이 지나서야 마무리됐다.

폐기물 업체 직원은 “쓰레기가 4톤 정도 나왔다. 이정도면 중소기업에서 2~3개월 정도 모은 양”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