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교순, 모두가 놀란 충격 근황..욕설+기괴 메이크업 “조현병 의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김교순의 충격적인 근황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1일 밤 방송된 TV조선 ‘구조신호 시그널’(이하 시그널)에서는 70년대 큰 인기를 누렸던 배우 김교순의 근황이 공개됐다. 김교순은 재일교포와 결혼 후 90년대 초반 국내 복귀했다가 어느날 갑자기 모습을 감춰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바 있다.


25년 만에 나타난 김교순의 모습은 충격적이었다. 새빨간 입술에 검은색 옷차림으로 나타난 그는 동네 주민들로부터 ‘펭귄 할머니’라고 불렸다.

김교순의 집은 썩은 음식과 수많은 바퀴벌레, 쓰레기 더미로 가득했다. 기이한 화장은 물론, 허공을 바라보며 혼잣말을 내뱉고 이웃들에게 심한 욕설까지 내뱉었다.

당시 동료배우였던 김형자가 김교순과 대화를 시도했고, 그는 김형자의 “화장 지워보라”는 조언에 순순히 응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놀라운 것은 “나한테 신이 79명 있다”고 말한 점이었다. 김교순은 “옆자리에 누가 있다”며 제작진을 앉지 못하게 했고 “신들의 (목소리가) 다 들린다”고 말했다. 정신과 전문의가 “들리는 것 때문에 힘든 것이 없냐”고 묻자 “힘든 건 없다. 태생이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김교순과 대화를 나눠본 정신과 전문의는 “대화 중에도 계속 혼잣말을 하시고 환청에 더 신경을 쓰는 것 같다”면서 “조현병으로 생각된다. 환청이나 망상이 줄어들 수 있도록 약물치료가 우선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김교순은 치료를 거부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특히 그가 20년간 살아온 25평 아파트가 공개돼 충격을 더했다. 그의 집은 들어갈수조차 없을 만큼 쓰레기로 가득 차 있었다. 산더미처럼 쌓인 쓰레기에 벌레들이 가득했고 악취도 났다. 폐기물 업체 직원으로 투입된 한 사람은 “쓰레기가 4톤 정도 나왔다”고 말해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

한편 김교순은 1970년대 TBS 드라마로 데뷔해 사랑받은 은막의 스타. 김교순은 영화 ‘상록수’, ‘좁은 길’, TV문학관 ‘만추’ 등을 통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활약한 바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