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스트리스’ 오정세, 천사-악마 오가는 섬뜩 연기 ‘명품 스릴러 완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스트리스’의 오정세가 마지막까지 한 얼굴 두 연기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어제(2일) 방송된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 김진욱 / 연출 한지승, 송일곤) 11회에서 김영대(오정세 분)는 경찰 조사에서 장세연(한가인 분)에게 모든 죄를 덮어씌우며 궁지로 몰았다.


경찰 앞에서 딸 예린에 대한 애틋함에 눈물 짓는 척 하면서 몰래 입꼬리를 씨익 올린 김영대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만들었다. 특히 한없이 선한 표정으로 악어의 눈물을 흘리는 오정세의 실감나는 연기가 섬뜩함을 더했다.

영대는 예린이 입원한 병원에 찾아온 한정원(최희서 분)에게 “지금 중요한 건 예린이의 치료라서 예린 엄마를 원망하는 건 나중에 하려고 한다”며 따뜻한 모습을 보이는가 싶더니, 이내 싸늘하게 얼굴을 바꾸며 정원을 향해 “예린 엄마 어딨냐”고 묻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김영대는 점점 불안감을 느끼는 정심(이상희 분)에게 일부러 세연에 대한 질투를 불러일으켜 자극했고, 정심이 세연을 헤치도록 뒤에서 조종하는 치밀함까지 보였다. 세연은 영대의 의도대로 벼랑 끝까지 몰렸다.

오정세는 ‘미스트리스’ 중반부터 등장해서 마지막까지 선과 악을 넘나드는 폭넓은 연기로 ‘미스트리스’의 긴장감을 이끌고 있다. 친근하고 따뜻한 인상을 주는 얼굴에서 돌연 공포감을 조성하는 오정세의 에너지로 완성도 높은 스릴러가 탄생했다.

오정세는 “정서적으로 참 많이 힘든 캐릭터였지만, 새로운 도전이었다. 인상 깊게 봐 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며 “김영대의 악한 기운을 벗고 더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뵙겠다”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김영대가 거액의 보험금을 노리고 자신의 친딸과 아버지까지 살해한 사실이 서서히 밝혀지고 있는 가운데, 과연 그가 어떤 최후를 맞이할지 관심이 모인다. OCN ‘미스트리스’ 마지막 회는 오늘(3일)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