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복면가왕’ 경복궁, 여행스케치 남준봉 “데뷔 30주년..뭉클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면가왕’ 경복궁의 정체는 여행스케치 남준봉이었다.
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 2라운드 첫 번째 대결에서는 노천탕과 경복궁이 막상막하 대결을 펼쳤다.


노천탕은 현인의 ‘베사메무쵸’로 출구 없는 매력을 뽐내며 판정단을 완전히 사로잡았고, 경복궁은 김광석의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선곡해, 감성 보컬로 무대를 압도했다. 첫 번째 대결의 승자는 노천탕이었다.

복면을 벗은 경복궁은 여행스케치의 남준봉이었다. 남준봉은 변치 않는 목소리의 비결에 대해 “변함없이 편안하게 술 먹고 있다. 힘들어도 음악 열정은 절대 저버리지 말자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남준봉은 “내년이면 벌써 데뷔 30주년이다. 가리고 노래를 한다는 게 비밀이야기를 나눈 느낌이라 너무 좋다. 추억 속 지난 얘기들도 생각난다. 고마운 동료, 선배들이 앞에 있으니까 뭉클하더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1989년 앨범 ‘여행스케치’로 데뷔한 여행스케치(조병석 남준봉)는 ‘산다는건 다 그런게 아니겠니’, ‘별이 진다네’, ‘운명’ 등의 히트곡을 남겼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