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복면가왕’ 김성주 방송사고, 실명 거론 “깜짝 놀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면가왕’ MC 김성주가 방송사고를 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는 복면가수 ‘굿걸’과 ‘검투사’의 3라운드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김성주는 작곡가 유영석이 ‘검투사’를 향해 독설을 하자 분위기를 수습하려고 노력했다. 이 과정에서 김성주가 뜻하지 않은 방송사고를 냈다. ‘굿걸’의 실명을 거론한 것. 방송에서는 이름이 전파를 타지는 않았지만,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실명을 듣게 됐다.

이를 들은 김구라와 판정단은 김성주의 방송사고에 “방송에는 ‘삐’ 처리해서 내보내면 된다”며 김성주를 향해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이후 굿걸은 LPG 출신 가수 겸 배우 한영으로 밝혀졌다. 김성주는 앞선 방송사고에 대해 언급했고, 한영은 “깜짝 놀랐다”며 미소 지었다.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