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추자현, 출산 후 경련 증세로 응급치료 후 회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추자현(왼쪽)
연합뉴스
최근 첫아들을 낳은 배우 추자현(39)이 출산 후 경련 증상으로 응급치료를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4일 “추자현이 지난 금요일 새벽 출산 후 밤늦게 경련 증상을 보여 즉시 응급실에 이송, 응급치료를 받고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그러면서 “자세한 병명과 원인은 검진 중이며, 의사 권고에 따라 안정을 취하고 있다”며 “남편 위샤오광이 추자현을 보살피고 있으며 아기는 매우 건강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추자현은 지난해 1월 중국 배우 위샤오광(于曉光·37)과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를 했으며, 이달 1일 첫아들을 출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