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영욱, 전자발찌 7월 해제..연예계 복귀 가능성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고영욱이 오는 7월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벗게 된다.

룰라 출신 고영욱은 지난 2010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자신의 오피스텔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자 세 명을 총 네 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추행한 혐의로 2013년 1월 구속 기소됐다.

이후 고영욱은 징역 2년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고 안양교도소, 서울 남부교도소 등에서 복역했다. 2015년 7월 10일 만기출소한 그는 3년간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고 당국의 보호 관찰하에 있었다.

다만 고영욱이 7월 전자발찌를 벗게 되더라도 그의 신상정보는 ‘성범죄자 알림e’를 통해 약 2년간 더 조회할 수 있다. 당시 법원이 고영욱에게 신상정보 공개 및 고지 5년을 함께 선고했기 때문이다.

전자발찌 1호 연예인이 된 만큼 연예계 복귀 가능성은 사실상 불투명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