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태화관=룸살롱, 주옥경=마담” 발언 설민석, 무혐의 처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사 강사 설민석이 독립운동가 손병희 등 민족대표 33인을 비하한 혐의와 관련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4일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설민석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에 대해 지난달 31일 불기소 처분을 하고 사건을 종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설민석은 자신의 저서와 방송사 역사프로그램에서 태화관을 ‘우리나라 최초의 룸살롱’으로 표현했으며, 주옥경을 ‘술집 마담’으로 표현했다. 태화관은 1919년 3.1 운동 당시 민족대표들이 독립선언식을 거행한 곳이며, 주옥경은 독립운동가 손병희의 아내이자 천도교 최초 여성단체인 천도교 내수단을 창립한 인물이었다.

설민석은 당시 “민족대표들은 3·1 운동 당일 현장에 없었다” “우리나라 최초의 룸살롱이었던 태화관에서 낮술을 마신 후 자수하기 위해 택시를 불러 달라며 행패 부렸다” “손병희는 주옥경이라는 술집 마담과 사귀었다” “민족대표 대다수가 1920년대에 친일로 돌아섰다” 등의 발언을 했다.

설민석의 발언에 대해 비난 여론이 일었고, 이에 대해 설민석은 “학계의 비판적 견해를 도서와 강연에 반영했다. 그날 그 장소, 그 현장에서의 민족대표 33인에 대해 여전히 비판적인 입장을 갖고 있다”며 “견해는 견해일 뿐, 민족대표 33인을 헐뜯으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후 민족대표 33인 중 한 명인 손병희 후손들이 지난해 3월 설민석을 고소했다. 설민석은 약 1년 3개월 만에 무혐의를 받게 됐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