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7월 전자발찌 해제’ 고영욱 근황 “긴 팔+긴바지+마스크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영욱
미성년자 강제 추행 혐의를 받는 가수 고영욱이 오는 7월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해제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가운데 그의 마지막 근황이 주목을 받고 있다.

5일 그룹 룰라 출신 고영욱(43)이 다음 달 전자발찌 착용 3년 기한이 만료됨에 따라 전자발찌를 벗는다.

이 소식이 전해지면서 고영욱이 연예계에 복귀할지 등 네티즌 관심이 뜨겁다.

고영욱은 출소 이후 어떠한 방송 활동도 하지 않았다. 그의 근황은 지난 2016년 한 TV 프로그램에서 전한 것이 마지막이다.

지난 2016년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측은 고영욱 출소 이후 근황을 전한 바 있다.

당시 한 연예부 기자는 “지난 여름 한 기자가 고영욱을 취재했다. 한여름이었는데 긴 팔, 긴바지, 모자, 마스크를 쓰고 자전거를 타고 가더라. 당연히 자유롭지는 않지만, 어느 정도 허용된 범위 내에서 소소하게 주위를 좀 돌아다니는 것 같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주변인, 가족들도 방송을 통해 알려진 만큼 괴로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고영욱은 지난 2013년 미성년자 강제 추행 혐의로 징역 2년 6월 실형과 신상정보 공개·고지 5년, 전자발찌 부착 3년을 선고받았다.

2015년 7월 만기출소했다. 출소 이후에도 법무부 중앙관제센터에 그의 위치, 이동 경로 등이 실시간으로 전달, 기록돼왔다.

전자발찌 해제 이후에도 고영욱 신상정보 공개·고지는 2년 더 지속된다.

사진=뉴스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