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녕하세요’ 스킨십 아빠, 악플러 고소 “웃자고 하는 예능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녕하세요’ 스킨십 아빠 최태건 씨가 악플러들을 상대로 고소했다.
5일 최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플러들을 고소한 고소장 사진을 공개했다. 최씨는 “웃자고 하는 예능 방송에서 제발 그냥들 웃읍시다. 죄목이 네 가지나 됩니다”라는 글과 함께 ‘고소장’, ‘명예훼손’, ‘업무방해’, ‘허위사실유포’ 등 해시태그를 달았다.


앞서 최씨는 최근 KBS2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출연했다. 최씨의 딸이 “아빠의 스킨십이 너무 심하다”고 사연을 보내 방송에 출연했던 것. 방송 이후 네티즌들은 최씨의 행동이 과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후 가족들을 향한 악플이 심해지면서 최씨가 고소장까지 낸 것으로 보인다.

최씨와 가족들은 지난 4일 KBS2 ‘안녕하세요’에 재출연했다. 당시 최씨의 딸은 “진짜 화목한 가족인데 가끔 인터넷 댓글을 보면 조금 억울하고 슬프다”고 언급했다.

사진=KBS2 ‘안녕하세요’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