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박유천 복귀설, 소속사 측 “시기 상조...구체적 활동 계획 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유천
JYJ 박유천이 팬미팅 후 불거진 복귀설을 부인했다.

4일 그룹 JYJ 멤버 박유천(33)이 서울 광진구 YES24 라이브홀에서 ‘2018 박유천 생일 팬미팅’을 개최, 팬들과 만났다.

이날 행사에서 박유천은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또 복귀를 암시하는 듯한 말을 해 관심을 모았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면서 박유천이 복귀에 시동을 거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돌자, 소속사 측이 이에 입장을 내놨다.

5일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다수 매체를 통해 “박유천 복귀는 시기상조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이어 “아직 조심스럽다. 차기작을 결정했다거나, 구체적 활동 계획을 세워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국내 팬미팅은 박유천이 앞서 일본에서 팬미팅을 진행하며 해외 팬들을 만났기 때문에 국내 팬들을 만나는 자리로 마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박유천은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중이던 지난 2016년 성 추문에 휩싸이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서울 강남 유흥업소 내 화장실에서 여성 A 씨를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고소당했다. 이어 여성 3명이 박유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고소했다.

재판 결과 박유천은 4건 고소 사건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