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고영욱 전자발찌 해지 반대한다” 청와대 국민청원 등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고영욱
그룹 룰라 출신 고영욱(43)의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이 다음 달 만료되는 가운데, 이를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5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동 성범죄자 고영욱의 전자발찌 해지를 반대한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게시자는 해당 글에서 “사회 안에서 보호받아야 할 미성년자들을 성추행한 범죄자라면 평생 사회와 격리 수용해도 모자라다”라면서 “징역 2년도 분통한데, 전자발찌까지 해지라니 분명히 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아이를 키우는 한 아버지로서 안심하고 아이를 키울 수 있도록 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고영욱 전자발찌 착용 기간을 늘려달라”는 청원 글도 추가로 올라왔다.

한편 고영욱은 지난 2010년부터 2012년까지 미성년자 3명을 5차례에 걸쳐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3년 징역 2년 6월 실형과 신상정보 공개·고지 5년, 전자발찌 부착 3년을 선고받았다.

지난 2015년 7월 만기출소했다. 오는 7월 전자발찌 3년 부착이 만료되고, 전자발찌 해제 이후에도 고영욱 신상정보 공개·고지는 2년 더 지속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