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신과 함께2’ 최일화-오달수 지우고 8월 1일 개봉 확정..대체 배우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과 함께2’가 8월 1일 개봉을 확정했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은 5일 ‘신과함께-인과 연’(신과함께 2)의 개봉일 확정 소식과 함께 베일에 싸인 저승 삼차사의 모습이 담긴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신과함께 2’는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1000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넘나들며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국내 최초 1, 2편 동시 촬영이라는 새로운 도전으로 영화계 안팎의 관심을 모은 ‘신과함께’ 시리즈가 지난 ‘신과함께-죄와 벌’의 흥행에 힘입어 다시 한번 올 여름 시장에서 성공을 거둘지 관심을 모인다.

‘신과함께’ 1편에는 오달수와 최일화가 출연했으나 두 사람이 ‘미투 운동’으로 인한 성추행 파문에 휩싸이면서 두 사람의 촬영분은 통편집 되고 다른 배우로 교체됐다. 오달수가 맡았던 판관 역은 배우 조한철이, 최일화가 맡은 캐릭터는 김명곤이 다시 연기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은 “‘신과함께-죄와 벌’이 탄탄한 스토리와 진한 감동, 누구도 본 적 없는 화려한 지옥 비주얼로 남녀노소 관객들에게 호평 가득한 입소문을 불러 모았다면 ‘신과함께 2’는 저승과 이승을 넘어 저승 삼차사들의 과거를 잇는 대장정을 보여주며 관객들에게 새로운 이야기와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영화 ‘신과 함께-인과 연’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