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둥지탈출3’ 유선호 강찬희 우성윤 김경민, 말레이시아로 여행 ‘기대 UP’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둥지탈출3’ 유선호, 강찬희, 우서윤, 김경민의 말레이시아 여행기가 공개된다.
5일 방송되는 tvN ‘둥지탈출3’에서는 유선호, 강찬희, 우서윤, 김경민의 말레이시아 둥지탈출 여행이 공개된다.


이번 말레이시아 탈출기에서는 특히 아이돌 유선호와 SF9 멤버 강찬희의 특급 케미가 시선을 끌 전망이다. 이들은 첫 만남에서부터 서로에게 호감을 드러내며 급속도로 친해졌다. 선호는 찬희를 처음 만나자마자 스스로를 SF9 팬이라고 밝히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말레이시아에 도착한 뒤 선호는 본격 여행 전부터 탈출 성공에 중요한 미션카드를 잃어버려 멘붕에 빠진다. 이때 선호와 환상의 케미를 자랑하는 찬희가 선뜻 나서 선호를 도우며 이들의 호흡이 더욱 빛을 냈다는 후문이다.

‘둥지탈출3’ 제작진은 “이번 말레이시아 둥지탈출에서는 아이들의 숨겨진 능력이 드러나 제작진도 무척 놀랐다”며 “남다른 센스를 발휘하며 힌트 찾기에 앞장 선 찬희, 지치지 않는 열정의 소유자이자 분위기 메이커인 선호, 인간 네비게이션 경민, 그리고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탈출 내내 오빠들을 이끈 막내 서윤이까지 역대 최강 호흡을 자랑한다”고 밝혔다.

여기에, 본격적인 둥지탈출에 나서기 전 김봉곤, 우지원 등 각양각색 아빠들의 자녀걱정이 그려져 시청자들에게 공감과 웃음을 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훈장 아빠 김봉곤은 아들 경민에게 “말레이시아에서 한국의 문화를 전파하라”며 전통적인 아이템을 준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한국의 문화를 널리 알리라며 챙겨준 훈장 아빠의 특별한 선물에 아들 경민은 “이러니 탈출하고 싶지”라며 무심코 속마음을 드러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고. 과연 경민을 몸서리치게 만든 훈장 아빠의 필수 아이템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지난 회 역대급 딸 바보 면모를 선보이며 화제를 모은 우지원은 딸 서윤을 위한 쿡방을 선보여 눈길을 끌 예정이다. 또 둥지탈출 당일, 딸 서윤이를 혼자 보내는 게 걱정된 아빠 우지원은 007작전 버금갈 정도로 딸 서윤을 몰래 따라가며 특별한 배웅을 선보인다.

한편, tvN ‘둥지탈출3’는 5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